사진창고에 더 많은 사진이 있습니다.




할머님 가시던 날

사람은 누구나 한번은 가는 길을 할머님이 떠나시던 날 우리 모두는 할머님을 배웅했다. 지나간 여든 여섯해 만큼 할말은 많지만 ...


< 작은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볼 수 있다. >



copyright © 2000 걸리버의 양수리 여행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