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창고에 더 많은 사진이 있습니다.



환갑잔치에서 만난 친구들...

12월 23일 일요일, 크리스마스로 이어지는 샌드위치 휴일 덕분인지 차는 밀리지 않아 양평까지 쉽게 갈 수 있었는데 이미 산골 개울에는 얼음이 얼었고 가지만 앙상한 나무들이 가득한 산은 한겨울을 향하고 있었다. 초등학교 친구들을 오랫만에 만났는데 아이가 하나, 둘 딸린 가장으로 이제 제법 점잖아졌다. 서로가 바쁜 탓인지 잔치가 끝나기 무섭게 헤어져 아쉽긴해도 사회 어느 자리에서든 자기의 몫을 다하는 친구들이 듬직하다.



크리스마스에 만난 친구들...

너무 오랫만에 만난 친구들과 아이들....일부는 얼굴의 기억이 희미해 처음에는 서먹서먹한 느낌이었지만 조금 이야기하니 금새 예전의 추억으로 돌아가게 하는 고향 친구들이다. (만난 장소가 어두워 사진의 상태가 별로다. 오래된 추억, 오래된 사진처럼....)




copyright © 2000 걸리버의 양수리 여행 all rights reserved.